FORUM.M BRICKS

주제소개

‘피에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예술가로 꼽히는 미켈란젤로의 대표작으로, 예수를 안고 있는 성모 마리아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정교한 작품의 표현과 아름다움에 감동했고 오늘날에도 수많은 사람들이 한 번쯤은 직접 보길 원하는 위대한 작품입니다.

그런데 이 작품은 미켈란젤로의 서명이 있는 유일한 작품으로도 유명합니다.

그때에도 걸작이란 평을 받은 작품이지만 너무 아름다워 당시 유명하지 않았던 미켈란젤로가 만든 것이라 인정하지 않았던 거죠.

그래서 미켈란젤로는 조각상에 자신의 이름을 새겼습니다. 이 일화에서 알 수 있듯이 작품은 창작자에게 자부심이자 스스로의 가치 그 자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창작자의 저작권을 지켜주기 위해 제도를 만들고 보호해주는 것이죠.

최근엔 이런 보호의 영역이 더 크게 확장 되고 있습니다. 기술의 발달로 여러 창작물을 접할 기회가 많아지고 누구나 창작물을 낼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그리고 이런 모습을 보고 자란 MZ세대는 어떠한 창작물이어도 보호 받아야 마땅하다는 생각을 하게 됐고 그것은 콘텐츠를 그 자체로 유일한, 대체 불가능한 것으로 만들어줬습니다.

덕분에 예술 작품만이 아니라 예능 속 재밌는 한 장면, 좋아하는 캐릭터에 대한 2차 창작물 등 다양한 분야에 저작권의 개념이 생겼습니다.

기업 브랜드 역시 자체 콘텐츠를 만들어 브랜드의 이미지를 구축하거나 새로운 변화를 주기도 합니다.

이러한 현상을 바탕으로 저희는 이번 트렌드 키워드를 “NON FUNGIBLE CONTENTS”로 선정하였습니다.

대체 불가능한 콘텐츠가 생겨나면서 앞으로 시장이 어떻게 변하고 이를 활용해 기업을 어필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찾아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강연소개

NFT(Non Fungible Token)와 디지털 콘텐츠 비즈니스

과거에 주인 없이 사용하던 땅 등 부동산에 소유권을 인정하는 체계가 구축되면서 많은 경제 시스템이 만들어졌다.

마찬가지로 누구나 다 공유하는 자원이라 생각했던 디지털 콘텐츠에 NFT를 기반으로 소유권이 생기고 경제 시스템이 생기고 있다.

이 같은 관점에서 NFT 시장이 폭발적 성장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이 수면 위로 올라오고 있다.

박광세 람다256 COO는 NFT는 캐즘(Chasm)을 넘어서는 최초의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 사례가 될 것이라 예측한다.

캐즘은 한 제품이나 기술이 대중화되기까지 일시적으로 수요가 정체되는 현상으로 박광세 COO는 탈중앙화거래소(DEX), 디파이(De-Fi) 등은 대중화에 이르기까지 불편한 UX, UI 등 장애가 있었지만 NFT는 다르며,

훨씬 빠르게 대중이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될 것이라 평가하고 있다.

최근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하이브가 람다256의 모회사인 두나무와 손잡고 NFT사업에 진출한 것이 좋은 사례이다.

디지털 콘텐츠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여겨지는 NFT의 현재와 미래의 모습을 예측해 본다.


브리핑영상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FORUM.M 사무국

CRM 매니저

Tel. 02-3274-9261

E-mail. help-m@kma.or.kr


홈페이지 우측 하단 채팅 기능으로 문의 주시면

빠른 시일 내에 회신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한국능률협회

대표이사 : 최권석

개인정보책임관리자 : 박경만

사업자등록번호 : 105-82-01810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0-서울영등포-0460호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필증 : 서울남부 제2011-59호 

사업장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9F~ 10F

고객지원

문의 : 02-3274-9261

결제/환불/계산서 문의 : help-m@kma.or.kr

기타문의 : help-m@kma.or.kr

-

주중 10시~19시 (점심시간 12~13시 / 주말 및 공휴일 제외)